강릉 아이스아레나에 올림픽기념관 조성

강릉 올림픽파크[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올림픽파크[연합뉴스 자료사진]

올림픽시설 사후활용 계획 마련…컬링센터는 장애인문화체육복합시설 활용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빙상경기 개최도시인 강릉시가 운영하게 될 올림픽 시설물의 사후활용 윤곽이 드러났다.

최명희 강릉시장은 21일 올림픽 빙상경기장을 원래 목적에 맞게 활용하고자 각종 빙상 대회를 적극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올림픽 피겨와 쇼트트랙 경기가 열린 강릉 아이스아레나의 경우 1층은 다목적 실내 복합스포츠 시설로, 지하는 실내 수영장으로 각각 활용하기로 했다.

특히 이곳 공간을 활용해 강릉 올림픽기념관을 설치, 아시아권에 올림픽을 홍보하고 교육하는 새로운 올림픽 허브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기념관에는 올림픽·패럴림픽 성화봉, 2018 올림픽 기념주화와 지폐, 올림픽 빙상스타 풋 프린팅과 기증 물품, 자원봉사자 유니폼, 역대 올림픽 포스터, 기념우표와 배지, 마스코트 조형물, 올림픽 유치 및 성공기원 관련 물품, 각종 홍보물과 책자 등을 전시한다.

스위스 로잔에 있는 올림픽박물관과 긴밀한 협조를 해 지속적인 업그레이드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영미' 열풍의 근원지였던 강릉 컬링센터는 올해까지 컬링대회를 유치해 운영하고 내년 하반기에는 체육 활동과 여가 공간, 사랑방 등 장애인 문화체육복합시설로 활용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오는 11월 3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2018 컬링국제연맹(WCF) 아시아 태평양 컬링 선수권대회를 유치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 대회에는 9개국 24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지하는 기존대로 실내 빙상장으로 운영한다.

관동하키센터는 가톨릭관동대가 다목적 시민체육시설로 활용한다.

그러나 아직 사후활용과 운영 주체가 결정되지 않은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과 강릉 하키센터는 정부 및 강원도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최적의 활용방안을 찾기로 했다.

시는 또 오륜마크(5곳)와 패럴림픽 상징물인 아지토스(2곳), 마스코트 조형물(8곳)은 앞으로 1년간 존치한 후 이전 또는 철거하는 등 최대한 활용하기로 했다.

올림픽 기간 설치된 야간 조명시설 중 가로등과 배너등, 수목 투광등은 존치하고 수목 트리등과 은하수 돔은 철거하는 등 탄력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올림픽 성공 개최에 큰 역할을 한 스마일 캠페인은 비영리 사단법인화해 지속적으로 스마일 시민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문화올림픽 행사였던 청춘경로회와 월화전, 대도호부 행차 등 전통문화 행사도 관련 단체와 협조해 유산화 하기로 했다.

최 시장은 "도시 곳곳에 성공 올림픽 도시의 이미지를 남기면서도 유산과 관련한 관리비용은 최소화하고 운영 효율은 최대화하는 올림픽 유산화를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릉 하키센터의 야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하키센터의 야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아이스아레나[연합뉴스 자료사진]
강릉 아이스아레나[연합뉴스 자료사진]

최신 2018 평창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