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신의현,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서 아쉬운 6위

신의현의 '파워'
신의현의 '파워'(평창=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14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장애인크로스컨트리 남자 1.1㎞ 스프린트 좌식 준결승 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2018.3.14 kjhpress@yna.co.kr

결승전 초반 2위로 나섰다가 뒷심부족으로 무너져

(평창=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장애인노르딕스키 국가대표 신의현(37·창성건설)이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크로스컨트리 스키 최단거리 경기에서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신의현은 14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1㎞ 스프린트 좌식 결승에서 6위에 올랐다.

신의현은 36명이 뛴 예선전에서 3분 11초 33으로 8위를 차지해 12명까지 주어지는 준결승에 진출했다.

그는 6명이 경쟁한 준결승 1조에서 3분 45초 80으로 미국 앤드루 소울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총 6명이 진출한 결승 무대에서도 사력을 다해 질주했다.

신의현은 장애등급(LW12)에 따른 출발 순서에 따라 캐나다 콜린 캐머런(LW11.5)보다 7초 늦게 출발했다.

경기 초반에는 다른 4명의 선수와 치열한 자리싸움을 했다.

신의현은 첫 직선 주로에서 2위로 치고 올라간 뒤 이어진 오르막 코스까지 2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내리막 코스에서 미국 다니엘 크로센에게 2위 자리를 내줬다.

3위 자리를 지키던 신의현은 두 번째 오르막 코스에서 불가리아 드미트리 로반에게 역전을 허용했고, 이후 최하위로 처졌다.

신의현은 마지막 내리막 코스에서 속력을 끌어올렸지만 역전에는 실패했다.

cycl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신 2018 평창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