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난민 소녀와 함께 뛰는 박미형 소장

등록일 2018-01-14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서울 둘째날인 14일 오전 성화주자로 나선 박미형 IOM 한국대표부 소장이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앞에서 미얀마 난민 출신 크뇨퍼 퍼 양과 세네갈 출신 유학생 세네 파파 씨 등과 성화를 들고 뛰고 있다. 2018.1.14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