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평창 파이팅 외치는 차범근

등록일 2018-01-13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 앞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행사에서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축구 꿈나무들과 함께 성화를 전달 받은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8.1.13

m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